ブログ
Blog
学習資料掲示板
2022.04.29

古典で学ぶ韓国語ー「洪吉童伝(ホンギルドンヂョン)」 part2

 

길동을 향한 음모

 길동의 아버지에게는 초낭이라는 기생이었던 첩이 있었다. 초낭은 질투와 시기가 많아 영특한 길동을 미워했다. 초당은 길동을 해하고자 무당을 불러 길동이 왕이 되거나 집안을 망하게 할 운명이라 거짓을 고하게 한다. 길동의 아버지는 그 말을 듣고 아무에게도 그 이야기를 하지 말 것을 부탁했으나 초당을 그것을 빌미로 정부인에게 길동을 죽이자고 한다.

 어느 날 길동이 자려고 하는데 까마귀가 울고 있었다. 불안을 느낀 길동은 칼을 옆에 두고 자리에 누웠다. 잠시 후 어떤 한 사람이 칼을 휘두르며 방으로 들어왔다. 그러나 어릴 때부터 무술을 연마했던 길동은 한순간 자객을 제압한 후 자객의 목에 칼을 대고 물었다. “너는 누구길래 나를 죽이려 하느냐?”

그러자 그 자객은 “나를 미워하지 말아라 이것은 초당이 시킨 것이다. 나는 시키는 대로만 했을 뿐이다. 그러자 길동은 “너는 나를 죽이려 했으니 용서할 수 없다. 너는 돈을 받고 사람을 죽이는 놈이니 내가 너를 죽여서 다시는 그런 짓을 못 하게 하겠다.” 길동은 자객을 죽였다. 자신을 죽이라고 사주한 초당은 미웠지만 아버지의 사랑을 받고 있는 여자니 죽일 수 없었다.

떠나는 길동

길동은 집을 떠나기로 마음 먹는다. 먼저 아버지에게 작별 인사를 하려고 방으로 갔다. 아버지 방 밖에 인기척을 하니 아버지가 문을 열었다. “어찌 자지 않고 서성이느냐?” 길동은 답했다. “이 집안에 저를 죽이려 하는 자들이 있습니다. 더는 이곳에서 살 수 없으니 떠나겠습니다.” 그 후 어머니방으로 간 길동은 어머니에게 절을 하며 “어머니 저는 이 집을 떠나겠습니다. 이 집의 모든 사람들은 저와 어머니를 언제나 무시했습니다. 저를 괄시하는 것은 참을 수 있지만 어머니를 괴롭히는 것은 참을 수 없습니다. 모시고 가고 싶지만 여길 떠나면 어머니의 고생이 염려됩니다. 또한 아버지가 계시는 한 어머니는 여기 계시는 것이 옳습니다. 허니 제 걱정은 하지 마시고 부디 건강하십시오.” 어머니는 길동을 붙잡고 싶었지만 차마 잡을 수 없었다.

無料体験レッスン
実施中!!